• 2021-08-02
    운양동 캐빈하우스
  • * 본문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 오른쪽 '브리크매거진' 링크를 클릭, 자동으로 넘어갑니다.


    집에서 캠핑하는 운양동 캐빈하우스

    운양동 캐빈하우스는 평소에 캠핑을 취미로 즐기는 건축주 부부와 세 아들을 위한 집이다. 부지 면적은 약 100평 규모이며, 지구단위계획 지침상 2가구까지 가능해 주변에는 동일한 주택을 병렬로 구성한 일명 땅콩집들이 즐비하게 지어져 있는 상황이었다.

     건축주는 주변 상황과 상관 없이 다섯 명의 가족을 위한 단독주택을 짓기를 희망했다. 비교적 여유있는 부지를 활용해 집을 짓고 자연스럽게 남겨진 넓은 마당을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공간 등으로 활용하면서 주택 내·외부 공간의 연계를 높이는 것이 본 프로젝트의 핵심 과제가 됐다.

     지구단위계획 구역에 주택을 설계할 때 항상 숙제로 여겨지는 것이 ‘담장 설치가 불가능하다’는 지침이다. 담장을 두를 수 없는 집은 마당은 물론이고 내부까지 노출되면서 외부 시선으로부터 사생활 보호가 어렵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캐빈하우스는 본동과 별채 두 동을 각각 부지 양 끝에 배치하고, 그 사이를 회랑과 벽체로 연결하는 방법을 사용해 마당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했다.
     별채 형식의 두 동을 연결하는 가벽에는 슬라이딩 방식의 대형 출입문을 설치해 외부로부터의 개방감을 조절하면서 동시에 캠핑카가 마당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배려했다. 지구단위계획 지침을 준수해 담장을 설치하지 않으면서도 주변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고 안전한 중정형 마당을 가지게 된 것이다. 이 중앙 마당은 가족들이 외부공간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효과를 이끌어내며, 집 안에서 마당을 바라볼 때에 주변의 복잡한 풍경을 막게 돼 보다 안정적인 느낌을 주게 된다.
     건물의 두 동을 박공형 지붕의 동일한 형태로 디자인했는데, 이는 주변의 땅콩집들의 질서와 묘하게 어울리는 듯하다. 건물의 부요소인 회랑, 벽체, 대문 등은 주동의 재료인 백고벽돌과 색채와 재료의 차이를 두어 주동의 형태적 본질을 해치지 않도록 디자인했다. 마당을 감싸는 벽체는 루버 형식으로 처리해 차폐의 기능을 가지게 됨과 동시에, 목재 사이사이로 보이는 바깥 풍경은 마당을 시각적으로 확장시켜 미묘한 재미를 준다.

     주택의 내부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세 개의 레벨로 구성된 공용 공간이다. 스킵플로어 개념을 적용해 반쯤 떠 있는 거실은 1층의 주방, 식당과 눈맞춤을 하며 소통이 되고, 2층의 서가인 지혜의 숲과 자연스럽게 이어지게 되는 집의 중심 공간이다.

    내부의 깊은 풍경으로 만들어지는 공간감은 풍성한 장면들을 만들어 주택 생활의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한다. 거실 바닥은 50센티 정도 낮추어 의자 없이도 걸터앉거나 등을 대고 기댈 수 있게 디자인했다.

     거실 벽면과 상부 공간을 책장으로 활용한 2층 높이의 입체적인 지혜의 숲은 마치 도서관 같은 분위기를 제공하면서 책을 즐기는 가족들에게 또 하나의 선물같은 공간이 되었다. 아이들 방은 아이들이 아직 어린 점을 감안해 여럿이서 넓게 사용하면서 다양한 활동을 담을 수 있도록 가변형 벽체를 설치했다.

     내부 공간은 2개 공간을 서로 다른 개념으로 디자인했다. 본동은 주택의 성격이 뚜렷하나 별채는 여행지의 숙소 개념을 적용해, 일반적인 주택의 내부 마감재와는 차별화된 재료를 사용했다. 본동의 경우는 화이트와 우드를 주재료로 사용해 전체적으로 밝고 따뜻한 느낌을 주도록 했고, 주방가구의 짙은 색채와 거실 벽면의 책꽂이가 포인트가 됐다. 반면 별채 내부는 벽체와 천정을 모두 목재로 마감해 캠핑장의 오두막 느낌을 주었다.

     회랑과 별채 사이 넓은 외부 데크 공간은 천장에 목재 서까래를 노출시켜 목조주택의 구조미를 그대로 드러내어 편안한 외부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캐빈하우스는 단독주택에서의 일상과 여행지에서의 휴식이 되는 공간이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도록 계획했다. 마당에서는 아이들이 뛰어놀고 캐빈에서는 친구, 이웃들과의 즐거운 한때를 보낼 수 있다. 비가 오는 날에도 회랑과 처마가 비를 막아주면서 빗소리와 함께 은은한 경치를 만들어 준다.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에서 캐빈하우스는 가족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즐거움을 주는 작은 여행지와 같은 추억의 장소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