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사이마당집

세아이를 위한 놀이터같은 집. 목구조를 활용하여 책꽂이를 만든 계단을 따라 하나씩 높아지는 방 아래 가족실을 두고 주방과 시각적으로 연결하여 가족간에 눈맞춤이 되도록 하였다. 입체적 공간들 사이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외부와 어우러지는 공간지도를 그려나간다. 전통 온돌방인 안방을 별채로 분리하여 본채와의 사이에 대청마루를 구성하였다. 사이공간을 이용하여 주변 풍경에 녹아들도록 계획한 외부 조형은 세 아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으로 담겨질 것이다.